이것저것

부암동 Flat 274

시선과느낌 2011. 12. 31. 03:09

지금 요기는 미술가 홍시아씨가 운영하고 있는 Flat 274입니다. 얼마 전 아는 누님이 이곳에서 전시회를 한다고 해서 다녀왔어요. 누님이 일하시면서 시간 날때 마다 작품활동을 하고 있는 건 알았지만 실제 감상 할 기회는 없었는데, 홍시아씨가 누님에게 좋은 자리를 만들어 주셔서 감상할 수 있었습니다.

 

이 페이지엔 작품에 대한 얘기는 없어요. 유명인이 될거 같은 누님의 작품 얘기는 나중에 하도록 하고, 오늘은 미술가 홍시아씨가 운영하는 “Flat 274”를 둘러볼게요.

 

 

안쪽에서 본 “Flat 274”의 현관문입니다. “Flat 274”는 2층에 있습니다.

 

나무로 된 바닥이에요. “Flat 274”의 전체적인 컬러는 바닥의 나무 컬러와 도화지 컬러 두 가지에요. ‘도화지 컬러’라고 하니까 이상한가요? 도화지를 자세히 보면 순백색은 아니에요. 뭔가 그림이나 낙서를 해도 될거같이 조금의 컬러가 있답니다.


 

홍시아씨가 그린 벽화에요. 저 벽이 홍시아씨의 도화지 안거죠.

 

도착한 시간이 저녁시간이여서 가자마자 밥을 시켰어요. 전시회도 식후경이라고...

“Flat 274”엔 커피, 차, 술, 간단한 식사가 준비되어 있어요. 솔직히 “Flat 274”는 맛집이라고 하기엔 맞지 않는 거 같아요. 소박, 단출함으로 만들어지는 대화 공간이랄까요?

(그렇다고 음식이 맛 없다는 건 절대 아님^^)

집사람과 제가 먹은 저녁 식사는 “홍식이밥”입니다. 일본드라마 심야식당에도 나오곤하는 버터라이스입니다. 금방 지은 밥에 버터랑 간장, 계란을 반찬으론 무말랭이와 미소국. 이 밥이 너무 맛있었던지 다음날 집사람이 이걸 만들어 주더군요.ㅋㅋㅋ


 

오픈된 주방입니다. 사진에서 여성 한분 보이죠? 홍시아씨의 어머님이신데 저분이 홍식이 밥을 만들어 주신거에요. 홍식이 밥 아주 맛있게 먹었어요~~~^^

참고로 “Flat 274”엔 뜨개질로 만들어진 게 곳곳에 보이는데요. 모두 홍시아씨 어머님의 작품이에요. 센스 만점이죠?^^

 

“Flat 274”엔 작은 전시공간이 있는데요. 칸칸이 모두 다른 분들의 작품이라는군요. 작품 감상도 하고 구입도 하실 수 있어요. 참고로 구입 현금으로만 하실 수 있습니다.

 

 

구석구석 돌아다녀볼게요.

가볍게 산책하듯 들리셔서 대화 나누기 좋은 조용한 장소에요. 내 가까운 사람이 만들어 주는 것만 같은 음식과 커피도 좋고요.

주소 : 서울시 종로구 부암동 274-1 2층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닌자 용달  (0) 2012.01.06
만두 만들다.^^  (0) 2012.01.04
2011년을 보내며  (0) 2012.01.03
그 시간을 함께 했기에 소중한 물건  (0) 2012.01.03
부암동 Flat 274  (0) 2011.12.31
장모님께서 만들어 주셨다던 만두빵  (3) 2011.12.26
재미있는 크리스마스 선물  (0) 2011.12.26
3일간의 아침식사 ^.^  (2) 2011.12.24
집사람이 받은 생일 선물  (0) 2011.1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