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2012.04.26 23:41


집 근처에 노인 두 분이 운영하시는 슈퍼가 있습니다. 얼마 전 그 앞에 편의점이 생겼더군요.

임신한 집사람과 산책 후 들리면 반갑게 맞아주시고, 출산 후 음료 살 때 일부러 아들까지 안고 가서 

“제 아들이에요.”하면서 인사드렸던 곳인데...

편의점으로 인해 소득이 줄어 폐업이나 하지 않을까 걱정입니다.


올해 초 리치몬드 홍대점이 폐점 했습니다.

대기업, 브랜드, 프렌차이즈에 밀려나는 장인, 소상인들에 대한 대표적 얘기였죠.


‘자본력과 시장성’이란 것이 ‘다양성과 창의성’을 지우며 세상을 재미없게 만들고 있는 거 같습니다.

길을 가다보면 빵집이란 빵집은 온통 파리빵과 간간히 섞여있는 뚜레쥬르...

이런 빵집 재미없어~~~!!!



집사람과 동네산책하다 재미있는 빵집을 발견했습니다. “가루”. 빵집의 이름입니다.



‘가루’는 소박한 빵집입니다.

혹시 ‘우동’이란 일본 영화 보신 적 있나요? 착하고 소박하며, 정직하게 맛있는 우동만 생각하는 우리 동네 사장님...

제가 이 빵집에서 느낀 점은 이와 비슷합니다.



빵집의 내부입니다. 빵집을 들어서면, 사진에서 보이는 부분이 전부일 정도로 빵의 진열 공간이 작습니다.

사진엔 없지만 카운터의 뒤편은 모두 빵을 만드는 공간인거 같습니다.

정말 공간이 작죠?^^ 공간만큼이나 빵의 가짓수도 적습니다. 그렇다고 부족감이 느껴지진 않습니다.

생각해보니 공간이 적으니 꼭 있어야 될 것들만 있었던 느낌입니다. 사실 몇 분이서 만들 수 있는 빵의 양은 

이 정도가 적당하지 않나 생각도 듭니다. 대량으로 만들다보면 제품에 소홀해질 우려도 있으니까요.


빵에 대해 좀 아는 집사람 말론, 이 빵집은 좋은 재료를 사용하는 거 같다더군요.

공장에서 대량으로 찍어 나르는 것과 같은 모습도 안 보이고요.



사장님의 허락을 받고 빵을 몇 가지만 찍었습니다. 모두 이곳 카운터 뒤에서 만들어진 것들입니다. 아직 바깥 구경을 

한번도 못해본 녀석들입니다. 운송단계도 없고, 사람 손을 덜 타기 때문에 신선하리라 생각됩니다.


이곳 ‘가루’에선 오후 4시만 되도 원하는 빵을 찾을 수 없을 때가 많습니다.

다 팔린 거죠. 그래서 그런지 가게문도 일찍 닫습니다. 다른 빵집같이 밤12시까지 하지 않아요.

빵집 ‘가루’에선 12시까지 팔 빵이 없습니다.^^


좀 다른 얘긴데요, 어떤 직업이건 밤 12시까지 일하는 건 효율적이지도 않고 발전 가능성도 없다 생각합니다.

어떤 목표를 위해 단기간만 늦게까지 일한다면 이해되지만 말입니다.(전 야근을 밥 먹듯이 합니다.ㅠㅠ 야근 시러~~~)

다음날 신선한 빵을 만들려면 일찍 퇴근해서 즐겁게 쉬어야겠죠? 사장님 컨디션이 좋아야 빵도 맛나게 만들어 질테니까요.^^


아~ 사진을 보니 고로케가 먹고싶어지네요. 출출할 땐 고급스러운 빵보단 소박한 고로케 같은 빵이 좋죠.^^


며칠 후에 ‘가루’에 또 갔습니다. 아침 9시 정도였던 거 같습니다.

갓 구운 빵을 먹을 수 있지 않을까 해서 일부로 아침에 들렸던 것이었습니다.

그런데... 진열장에 빵이 없는 곳이 많더군요.ㅜㅜ 카운터 건너편에서 빵을 만들고 있는 모습들이 보였습니다.

모든 빵을 가게에서 직접 만드느라 그런진 잘 모르겠지만, 빵이 나오는 시간이 좀 늦는 거 같았습니다.

다음에는 좀더 늦은 시간에 가야겠어요. 아! 영수증에 전화번호 있으니 빵이 나오는 시간을 전화로 물어봐야겠어요.^^


빵집 ‘가루’에선 “이런 식이면 될 수 있겠다.”, “이러면 경쟁이 되겠다.” 싶은 것을 발견한 느낌입니다.

큰힘 앞에 물러서지 않으려면, 아직은 고민하며 해야 할 것들이 많을 거라 생각되지만,

많은 고민 후 엔 현명한 해결방법이 생길 거라 생각되며, 

오래오래 맛있는 빵을 먹고 싶은 마음에 이 글을 올려봅니다.^^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는 꽃  (0) 2012.06.22
열무국수  (0) 2012.05.28
방 정리(소중한 건 내 앞으로)  (2) 2012.05.11
쌍용차지부 생활안정기금 2천원  (0) 2012.05.03
우리동네 빵집 (가루)  (4) 2012.04.26
빅토리녹스의 톱니형 칼  (3) 2012.03.18
컵딸기  (0) 2012.03.01
광화문 닭장차  (0) 2012.03.01
Think different (다르게 생각하라)  (2) 2012.02.08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감자머리

    동네분 뵈니 반갑네요^^
    빵집은 소박해 보여도 이 집 빵은 절대 안소박하죠^^
    여기 빵 몇 번 먹다가
    건너편 파리바게트꺼 먹어보면 확실히 느낍니다~

    2012.05.31 23:50 [ ADDR : EDIT/ DEL : REPLY ]
    • ㅋㅋㅋ 저도 반가워요.^^
      글쵸? 요기 빵들은 화려하거나 고급스럽단 느낌은 없지만 충실하단 느낌이 있습니다. 기본에 충실한 빵요.

      2012.06.01 08:31 신고 [ ADDR : EDIT/ DEL ]
  2. cshh0404

    역시 가루는 맛있어서 많이들 알아보시네욬ㅋㅋㅋ사진좀 캡처해도 될까요?

    2014.01.24 14:0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