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

칸막이

시선과느낌 2012. 7. 9. 23:32

 

욕실에 있는 유리로 된 샤워 칸막이를 철거했습니다. 샤워 칸막이를 없애면 어느 정도 넓어 보일거란 예상은 했었지만, 예상을 웃도는 넓은 시야는 매우 만족스러웠습니다. 화장실 변기에 앉아 “왜 넓어진걸까?”라고 생각하게 됩니다. 정확히 표현하자면 넓어져 보이는 것 뿐이지만, 실제 공간이 넓어진 것 같습니다.

 

칸막이란, 공간을 여러 개로 나누기 위한 무엇이라 할 수 있습니다. 무엇의 위치와 활동을 제한하는 역할을 하기도 합니다.

 

그동안 칸막이가 내 공간의 일부를 부족하게 만들었습니다. 그 너머를 눈앞에서 사라지게 해 분명 있는 공간을 상상할 수 없게 만들었습니다. 이제 샤워를 하면서도 스트레칭을 할 수 있을 정도의 공간으로 변했습니다. 아! “공간이 변했다!” 이 문구 왠지 마음에 듭니다.

 

내게 없애도 될 칸막이가 있을지 두리번거려 봅니다. 사라졌던 공간을 찾을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드스트롬 백화점(그 외의 다른 규칙은 없음)  (0) 2012.08.20
개의 후각  (0) 2012.08.19
가위바위보  (0) 2012.08.08
스티커  (0) 2012.08.07
칸막이  (0) 2012.07.09
작은 전시회  (0) 2012.07.06
즐겨 맛있는 시간  (0) 2012.07.05
열무국수  (0) 2012.05.28
방 정리(소중한 건 내 앞으로)  (2) 2012.05.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