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예루살렘의 문둥병왕 보두앵 4세

시선과느낌 2013. 2. 13. 10:49

 

인간세계에는 교활한 인간이 많다. 그런 자질이 그 인물이 이끄는 공동체를 위해 쓰이는지, 아니면 자기 자신만을 위해 쓰이는지는 차치하고라도 교활하다고밖에 할 수 없는 사람이 많다. 그렇기에 인간은 ‘외로움을 위해 목숨을 버리는 사람’을 보면 감동하는 것이다. 왕국 내의 봉건영주와 가신과 병사들 모두 예루삼렘 왕이 된 보두앵이 나병을 앓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그런 그에게 다가가는 것을 꺼린 이는 한 사람도 없었다. <시오노 나나미의 ‘십자군 이야기 2권’ 중에서>

 

사진은 영화 ‘킹덤 오브 헤븐’에서의 보두앵 4세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