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

아빠~아빠~ [62주]

시선과느낌 2013. 3. 23. 00:26

며칠 전부터 아빠라는 말을 하더니, 하루 중 가장 많이 하는 말이 되었습니다. 발음도 어떤 말보다 정확히요.

 

아들이 의미까지 알고 하는 소리는 아니겠지만 언젠가 그 ‘아빠’란 소리를 저와 짝지어 생각하게 되고, 거기서 의미를 찾게 되겠죠.

 

소리란 처음부터 의미를 가지고 태어나진 않습니다. 우연히 태어나 헤매이다가 짝을 만나면 의미를 가지는 것이죠. 소리의 해석은 발신지가 아닌 수신지에서 정해진다고 합니다. 수신지에서 정해지는 그 의미가 값지면 값질수록 그 소리는 진한 기쁨을 남기고, 그 ‘기쁨을 나누는 것’으로 ‘소리의 의미’가 전해지는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어쩌면 약속이란 기쁨에서 만들어졌나 봅니다.

 

아빠란 소리가 뭘 의미하는지는 알았지만, 그 소리가 가지고 있는 기쁨은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아들이 ‘아빠’란 소리에 기쁨을 담아 오래도록 들려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아이'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정을 공유하다.  (0) 2013.11.29
아들의 장난감 자동차  (0) 2013.11.15
늦은 출근 중 버스에서  (0) 2013.09.30
너만 한 녀석은 다신 없겠지  (0) 2013.08.24
아빠~아빠~ [62주]  (3) 2013.03.23
기념 달력  (2) 2013.03.09
첫돌 답례품 (지산이네 집 / 아이 사진집)  (4) 2013.02.18
첫돌(54주)  (6) 2013.02.16
아이는 성장하고 싶어 까치발을 한다.(육아일기 47주)  (0) 2013.0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