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고 싶은 감정

헐거운 시간

시선과느낌 2021. 6. 9. 23:15

 

헐거움 없이 짜여진 시간을 지나 그 시간의 끝을 확인하고, 늦은 새벽 집으로 돌아온다. 2,3시간 후면 아침이겠지만, 그래도 언제나처럼 집에 들어서는 내 손엔 술 한 병이 들려있다.

 

모두가 잠든 밤 나만의 공간을 마련하고 조여져 있던, 그 시간을 보상하려는 듯 술을 따른다. 보상의 횟수가 늘수록 빈틈없이 조여져 뾰족했던 그 시간은 헐거워지고 아팠던 시간은 무뎌진다. 보상은 아직 남아있는데, 밖은 밝아져 온다.

 

다시 눈을 뜨면 지난밤의 보상으로 중화되어, 부드러워진 그 시간만이 남겨져 있기를 바란다.

 

 

 

'남기고 싶은 감정'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분에 물주는 법  (0) 2021.06.09
피는 꽃  (0) 2021.06.09
내 몸은 비커 (Beaker)와 같습니다.  (0) 2021.06.09
헐거운 시간  (0) 2021.06.09
배달 오토바이  (0) 2021.06.07
치자꽃  (0) 2021.06.07
1 2 3 4 5 6 7 8 9 ··· 3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