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고 싶은

시간의 거리 인식

시선과느낌 2013. 12. 1. 15:25

 

네트웍을 통해 옆의 동료가 내 컴퓨터로 데이터를 전송 중이다. 5분 정도 걸린단다. 난 컴퓨터를 재시동해야만 다음 일을 할 수 있는 상황인데, 내 컴퓨터로 전송되고 있는 데이터 때문에 재시동을 못 하고 있다. 전송이 끝나기를 기다라며 ‘전송 진행 표시’를 보는데, 왜 이리 더딘지... 5분이란 시간이 길고 지리하다.

 

마음 씀에 따라 시간의 거리가 얼마나 변할 수 있는지 신기하다. 평소 5분이란 시간은 무척 짧다 생각했던 시간인데, 상황에 따라 이렇게 길어질 수도 있다니 말이다. 화장실 갔다가 물 한 모금 마시고 와야겠다. 그러면 긴 시간이 지나있겠지...

 

 

반응형

'남기고 싶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교  (6) 2014.02.1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4년)  (0) 2014.01.03
메리 크리스마스 2013  (4) 2013.12.25
크리스마스트리  (6) 2013.12.13
“ㅇㅇ”(좋아. 알았어. 응.)  (0) 2013.11.15
만년필  (0) 2013.11.12
가래떡  (0) 2013.11.09
브런치 감자  (4) 2013.1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