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이스트 (The East)’ 중에서

시선과느낌 2013. 12. 6. 23:39

괜찮아?

 

시차 때문에 그래. 좀 피곤하네

 

있잖아

거기서 무슨일이 있었는지 얘기 못하는거 아는데...

 

어땠는지 말해줄 수 있어?

 

내가 외국에 다녀오긴 했지

 

그치만 거기서 너무 오랫동안 있는 바람에 거기서의 느낌이 더 익숙해

 

그래서 여기 다시 돌아왔을 때는

 

오히려 여기가 더 외국같이 느껴져

 

...

 

어렵다...

 

맞아. 거지같아.

 

 

<영화 ‘이스트 (The East)’ 중에서>

 

반응형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2) 2014.04.10
다시 찾은 한옥 커피점 ‘고당’  (2) 2014.01.09
‘침묵의 봄’ 중에서 [ 레이첼 카슨 저 ]  (2) 2014.01.04
변호인  (0) 2013.12.20
‘이스트 (The East)’ 중에서  (0) 2013.12.06
알펜시아 2박 3일  (4) 2013.11.07
‘왜 도덕인가?’ 중에서  (0) 2013.09.21
테라로사 커피공장  (2) 2013.06.07
돌아온 장고(Django)  (2) 2013.0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