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고 싶은

학교

시선과느낌 2014. 2. 14. 02:42

동네를 돌아다니다 보면 자주 지나치는 학교가 있다. 언젠가부터 이 학교의 정문을 지나칠 때면 시선이 자연스럽게 운동장 너머로 향한다. 이유는 학교 건물 출입구에 걸려있는 문구 때문이다.

내용은 ‘최후에 웃는자가 최후의 승리자다’ 난 문구가 전투적으로 느껴진다. 하지만 학교 주변에서 보이는 어여쁜 학생들에겐 ‘전투적’이라거나 ‘최후’ 또는 ‘승리자’와 같은 딱딱하고 삭막한 분위기는 느낄 수 없다.

 

이곳을 지나칠 때마다 문구를 확인하는 이유를 생각해 보니 ‘다른 문구로 바꾸면 좋을 텐데, 지금도 있을까?’란 생각 때문인 거 같다. 전투는 불편하다. 특히 어린 학생들에겐 더더욱.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그곳의 학생에게 물어보고 싶다. ‘저 문구를 어떻게 생각해?’라고 말이다.

 

 

 

반응형

'남기고 싶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문  (0) 2014.05.07
울컥  (0) 2014.04.24
바람  (2) 2014.04.05
분갈이 방법  (8) 2014.04.01
학교  (6) 2014.02.14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4년)  (0) 2014.01.03
메리 크리스마스 2013  (4) 2013.12.25
크리스마스트리  (6) 2013.12.13
시간의 거리 인식  (0) 2013.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