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

바람

시선과느낌 2014. 4. 5. 15:24


풀밭에서 뛰놀던 딸이 다가와 자기 손을 바라보며 말한다.

“아빠~ 바람이 손에 묻었어요~.”


식사 중 동료가 들여준 이야기다. 참 표현이 좋다. 있는 그대로를 말했을 뿐인데 

어찌 이리 표현이 예쁜지.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프라멩코 기타연주자 Estas Tonne  (0) 2014.05.16
말장난?  (4) 2014.05.10
조문  (0) 2014.05.07
울컥  (0) 2014.04.24
바람  (2) 2014.04.05
분갈이 방법  (8) 2014.04.01
학교  (6) 2014.02.14
소녀 이야기  (2) 2014.01.17
다시 찾은 한옥 커피점 ‘고당’  (2) 2014.01.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