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뷰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시선과느낌 2014. 4. 10. 01:47

 

아들이 어린이집에 적응을 잘해 낮잠까지 자고 오는 요즘. 오랜만에 쉬는 날 집사람과 영화 데이트를 하기로 했다. 집사람이 두 개의 영화를 골랐는데 선뜻 선택되지 않는다.

보고 싶은 영화가 있긴 했었는데, 상영날짜가 지난 것으로 알고 있었다. 그래도 ‘혹시...’ 하며 검색해보는데, 상영관이 몇 개 보인다. (반응이 좋아 상영관을 늘렸다는 소문)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이런 영화 무척 오랜만이다. 씨네큐브나 아트하우스 모모에서나 상영할 것 같은 영화. 시티즌 독, 수면의 과학, 이터널 선샤인, 아멜리에 같은 영화를 좋아한다면 취향에 맞을 듯. 미친캐스팅, 예쁜색감, 그로데스크 해보이지만 음산하지도 않고, 은근 스펙터클, 은근 코믹, 은근 스릴러물...

웨스 앤더슨 감독 작품 찾아봐야겠다.

 

 

 

반응형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이오 국수  (2) 2015.01.12
말하는 건축가  (4) 2014.06.21
언어의 정원 (신카이 마코토 作)  (2) 2014.06.16
MadCatz 마우스 RAT3  (2) 2014.04.25
다시 찾은 한옥 커피점 ‘고당’  (2) 2014.01.09
‘침묵의 봄’ 중에서 [ 레이첼 카슨 저 ]  (2) 2014.01.04
변호인  (0) 2013.12.20
‘이스트 (The East)’ 중에서  (0) 2013.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