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기고 싶은

치자꽃

시선과느낌 2021. 6. 7. 23:54

 

 

오후 외출 때만 해도 부풀어 오른 꽃망울만 보았는데, 돌아와 보니 하얀 낮을 대신해 하얗게 피어올랐구나. 게으른 이 때문에 좋은 흙을 늦게 만나 꽃이 늦나 했는데, 피고 나니 기쁨은 때와 상관없구나. 이제 시작이니 하얀 기쁨이 넘쳐나겠지.

내게 와서 2년째지? 겨울에 거칠어지던 널 보며 걱정했던 날 기억한다. 환해진 지금의 널 보니 조금 널 알겠다.

 

 

반응형

'남기고 싶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몸은 비커 (Beaker)와 같습니다.  (0) 2021.06.09
헐거운 시간  (0) 2021.06.09
주차장 학생 담배  (2) 2021.06.08
배달 오토바이  (0) 2021.06.07
치자꽃  (0) 2021.06.07
주차금지  (0) 2017.12.04
순대국집에서  (0) 2015.05.27
가볍게 마시기  (6) 2015.01.29
딸꾹질  (0) 2014.1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