옮겨 심기

책들

시선과느낌 2014. 6. 29. 05:52


※ 이 페이지는 예전에 지웠던 것을 이 카테고리의 설명을 위해 약간의 수정 후 다시 살린 것임.


주변에 많은 것을 쌓아두는 것을 원체 싫어하는 편이라 ‘이 물건은 이젠 필요 없다.’란 생각이 들면 잘 버리는 편이다. 쌓여 있는 그것들이 내 에너지를 소모케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이런 생각에 오늘은 작은 책장 때문에 있을 곳을 몰라하던 책들을 정리했다. 마음먹고 모질게 정리하니 책이 꽤 나온다.


이전처럼 인근 교회에 보낼까 하는데 ‘이 책들은 그곳에서 읽힐까? 공간만 차지하는 것이 되지는 않을까?’란 생각이 든다. 이 책들이 그곳에서 필요없는 것이 된다면 이유는 필요한 사람이 옮긴 것이 아닌, ‘이제는 필요없는 사람’에 의해 옮겨진 때문일 것이다.


‘내게 필요없는 것이 필요한 사람에 의해서 옮겨질 수는 없을까?’란 생각에 이 카테고리를 만들었다.


필요하신 분들은 옮겨가시길... 






버릴 것을 누군가에게 건네는 것만 같아, 작은 미안함으로 이 책들을 선보입니다.

책엔 밑줄과 낙서, 내 책이랍시고 한 싸인도 있을 수 있습니다. 그래도 읽는 데 불편함은 없을 거라 생각합니다. 책에 대한 설명은 인터넷 서점(교보문고, 알라딘 등)을 통해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꼭 필요한 것인지 선택 잘하시고, 잘못된 선택이었더래도 제게 뭐라 하지는 마시길.^^




옮기시는 방법


어떻게 옮기는 것이 가장 좋을까 생각해 봤는데 지금으로선 착불 택배배송이 가장 나은 거 같습니다.


댓글난에 원하시는 책 제목과 성함, 주소, 전화번호를 남겨주시면 착불 택배로 발송해 드립니다. 개인 정보 보호를 위해 댓글난의 ‘SECRET(비밀댓글)’을 꼭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물건을 발송한 후엔 보냈다는 댓글과 착불 배송비도 알려드리겠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 드리지만 배송비는 착불입니다. 배송엔 편의점 택배를 이용할 생각입니다.

아래는 편의점 택배 요금표입니다. 착불이면 수수료 300원이 추가 부과되는군요.





세사르 밀란의 도그 위스퍼러

- 음... 자기 자랑이 반복되는 듯해 뒷부분은 지루함.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

- 어릴 적 이성에 대한 이해를 도운 것 같긴 한데 이성이란 이해보다 감정이 앞서는 존재이기에 큰 도움은 되지 않은 듯.



너만의 명작을 그려라

- 명언집은 의지의 발화점을 만들게 해줌.



설득의 심리학

- 왜 스테디셀러가 됐는지 모르겠음.



무라카미 하루키의 ‘어둠의 저편’

- 지루하지 않게 읽었는데 분위기가 어둠 일색인 것이 좀...



야생초 편지

- 어떠한 좋은 책도 나이와 때에 따라 별로라 느껴질 수 있음.



지도 밖으로 행군하라

- 읽어보시길. 좋은 책 맞음.



그건, 사랑이었네

- 뻔하고 착하기만한? 그래서 매력 없음.



웹3.0

- 어려워 다 이해는 못 했지만 뭔가 느낀 것 같긴 함.



알고 떠나는 해외여행 (잘 먹고 잘사는 법 시리즈)

- 사 놓곤 안 읽음.



열대어 기르기 (잘 먹고 잘사는 법 시리즈)

- 자취할 때 키우고 싶어 읽었던 책. 그러나 열대어는 키운 적 없음.



아침의 차 한잔이 인생을 결정한다.

- 자기계발서. 더 나은 삶을 살아볼까 읽었던 책인데 읽기만 했음. (그래도 내 삶에 아주 약간의 도움을 주지 않았을까?)



순수이성비판 (쉽게 읽는 칸트)

- 아이쿠 철학은 어려워~~~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 (영어·한글 대본으로 이루어져 있고 MP3 CD 1장 포함.)

- 영화를 본 후 구입한 책인데 영어 공부 실패!!! (책이 안 좋단 것은 아님.)



철학의 시계 (올 칼라)

- 아이쿠 이 철학은 더 어려워~~~



카네기 전집 [전5권] - 인간경영 리더십, 명언집, 인간관계론, 스피치 & 커뮤니케이션, 행복론

- 기억에 없는 책. (남는 게 없었나? 아니면 잊어버린 건가? 읽었다면 어딘가에 있긴 하겠지.)



김진명 역사소설 ‘고구려’ 1, 2권

- 총 5권 중 앞의 1, 2권. 다음 권을 읽어야겠다는 의지가 생기지 않았던 책. 역사소설이라고 하긴 하는데 무협지에 가까웠다는... 김진명씨의 책은 처음 읽어본 것인데 다음엔 손이 잘 가지 않을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