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2011.09.03 18:22

얼마 전 홍대근처 한 건물의 화장실을 들어갔다가 이런 글을 봤습니다. 변기 앞 벽에 프린트 돼 있더군요.

 
예술 행위보다 창의적인 것을 찾기란 힘들 거란 생각이 듭니다. 위의 글을 봤을 때 ‘모리츠 에셔’는 창의적으로 
놀다가 그만 예술을 해버렸나 봅니다. 실제 그의 작품을 보면 이런 생각이 들곤 합니다. “스케치 놀이를 했구나”
그의 작품을 해석, 탐구하는 저의 눈도 놀이를 즐기게 되는 거 같습니다.

아래는 ‘모리츠 에셔’의 작품들입니다. 재밌죠?^^ 우리의 뇌의 이곳저곳을 주물러 주는 거 같습니다.





 




 
이분 ‘앤디워홀’의 글을 보면 예술 무척 해보고 싶어집니다. 요즘 제가 벗어나고 싶다는 생각이 많거든요.^^;
힘든 사회구조 속에서요.
사회구조 속에서 완전하게 벗어날 수는 없겠지만 잠깐씩 ‘벗어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야겠습니다.
‘벗어날 수 있는 공간’이라는 게 꼭 예술을 말하는 건 아니고요. 음... ‘창의적이며 즐거운 행위’라고 하면 되겠어요.^^


앤디 아저씨 작품은 안 올리고 그냥 넘어가면 서운해 하시겠죠?
‘앤디워홀’도 뇌 마사지의 달인입니다. 조금은 자극적이게요.^^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성 프란체스코의 기도문  (0) 2011.09.15
대관령 삼양 목장  (0) 2011.09.11
지리산둘레길(3코스)  (2) 2011.09.06
계약의 뜻은?  (0) 2011.09.03
화장실에서 본 예술  (0) 2011.09.03
세상에는 강한 것이 열두 가지 있다.  (0) 2011.07.02
스위스(3/3)  (0) 2011.06.29
스위스(2/3)  (0) 2011.06.24
스위스(1/3)  (0) 2011.06.11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