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2011.09.28 02:39

오늘은 고무장갑에 대한 얘기입니다.


집에서 쉴 때면 요리는 집사람이, 설거지는 제가 하는 터라 고무장갑 끼는 일이 많습니다.
그런데 고무장갑 참 구멍 잘 나더라고요. 구멍 난 쪽은 언제나 오른쪽이고요.
구멍 난 쪽만 구입해 사용하면 좋겠는데 한쪽만 판매하진 않는 거 같고...

언제나 99.9%는 멀쩡한데 0.1%가 망가져서 버리는 경우였습니다. 0.1%를 고치면 100%를 버리지 않아도 되는 건데...

오늘도 구입한지 며칠 안 되는 고무장갑에 구멍이 났습니다. 버릴까 하다가 금액이 얼마 안 되지만 아깝기도 하고
자꾸 쓰레기를 만드는 거 같아 한번 고쳐보기로 했습니다.




준비물 : 접착제, 가위, 구멍나 못 쓰는 고무장갑
사진 중 중앙에 있는 사각형의 물체는 못 쓰는 고무장갑을 자른 것입니다. 저 사각형 고무로 장갑의 구멍을 때울 겁니다.




고무장갑을 자른 조각입니다. 뭐 특별한 건 없죠?




구멍 난 고무장갑을 뒤집은 다음 구멍 난 부의에 접착제를 바른 후 위의 고무장갑 조각을 붙였습니다.
붙일 때는 접착제를 바를 부위의 이물질을 없애고 안쪽 면끼리 붙입니다.
그런데 보기엔 별루네요.^^;




고무조각을 붙인 부분의 확대사진입니다. 그런데 하얀게 붙어있죠? 순간접착제가 손에 묻을까봐 휴지를 대고
눌렀더니 휴지가 붙었네요. 휴지 아니었으면 제 살점이 붙어있었을 거에요.ㅋㅋㅋ




접착제가 마른 후 고무장갑을 다시 뒤집어서 구멍 난 부분을 확대한 사진입니다.
음... 상처의 자국은 아직 여전한데 고무장갑의 기능을 할 수 있을까요?

1시간 정도 있다가 설거지를 해봤는데요. 오~~~ 완벽했습니다!!!
안쪽에 붙인 고무조각이 손가락에 걸리는 일도 없고요. 강력 본드가 딱딱하게 굳어 손가락 끝이 불편할까했는데
그런 것도 전혀 없네요. 구멍을 때웠다는 느낌이 하나도 없더라고요.
몇 천원 아낀 거 보다 쓰레기를 안 만들었다는 생각에 기분이 좋네요.^^

쓰레기 줄어서 자연에도 좋으니, 귀찮다 생각 마시고 한번 해보세요.





참고로 사용한 접착제는 붓 타입의 순간접착제인데요. 이런 타입이 좋더라고요.
구멍으로 접착제가 나오는 형식은 주둥이 부위가 쉽게 막혀서 오래 못 가더라고요.
그리고 요즘 순간접착제는 안전 케이스도 있습니다. 아이들이 열지 못해 안전하고요. 공기에 노출도 덜 되서
접착제위 수명도 오래가는 거 같습니다.

아! 장감의 구멍 난 부분에 접착제 바를 때요. 구멍 너머로 접착제가 넘어가지 않도록 조심하세요.
왜냐면 구멍 너머로 접착제가 넘어가면 안쪽끼리 붙을 수 있으니까요.^^


그리고 위에서 쓰레기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요. 집 근처 슈퍼에서 물건 살 때 가계주인분이 비닐봉지에
구입한 걸 담아주시고 하자나요. 그럴 때 두 손으로 물건을 들고 갈수 있다면 비닐을 사용하지 않는게 좋을 거 같아요.

첨에는 남자가 두부나 오이 같은 거 손으로 들고오는게 좀 창피하게 느껴졌지만, 쓰레기 안 만든다고 생각하면
괜찮더라고요. 비닐봉지 집에 가져와서 사용할 곳이 있을 수도 있지만 언젠가는 그것이 쓰레기가 되자나요.
이용을 한다면 그 끝은 언제나 쓰레기통이니까요.
내가 이용을 안 한다면 쓰레기가 준다고 생각하고 작은 실천 한번 해보세요.^^

저 같이 동네에서 두부랑 오이 손들고 다니는 남자 분들이 많이 늘었으면 좋겠어요.ㅋㅋㅋ



앗! 집사람이 마트에서 고무장갑 한쪽씩 판매한다네요.--; 죄송합니다.~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부여행 1/4  (0) 2011.10.26
세부여행 준비  (0) 2011.10.25
날 웃게 하는 사진들-2  (0) 2011.10.13
집 나와 쓸쓸한 마음을 달래주는 양평해장국  (0) 2011.10.12
고무장갑 수리^^  (0) 2011.09.28
성 프란체스코의 기도문  (0) 2011.09.15
대관령 삼양 목장  (0) 2011.09.11
지리산둘레길(3코스)  (2) 2011.09.06
계약의 뜻은?  (0) 2011.09.03
Posted by 시선과느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