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 전체보기 325

어디까지 읽었더라? (BOOK DART)

어디까지 읽었더라? 오래전부터 책 읽을 때면 하던 말이다. 읽다 만 책을 책갈피를 통해서 다시 펴면 어디서부터 읽어야 하는지의 위치 범위는 항상 2페이지 내였던 거 같다.(기억력이 안 좋아서) “요기부터였던 거 같군.”하면서 읽다보면 읽었던 대목 이였던……. 얼마 전부터는 이런 일이 없게 됐다. BOOK DART! 요놈 때문. “난 요기까지 읽었어.”하고 표시하고 싶은 위치에 꽂아만 주면 된다. 작고 가벼우면서 거치적거리지도 않고 보기도 좋다. 단순하면서 할일은 다하는 책 자주 읽으시는 분들 추천합니다.

이것저것 2010.10.22 (2)

디자인 소스 / 액션

벌써 입찰보고서 작업을 한지 7년 정도가 된 거 같습니다. 오래도 했어요. 가끔 힘들고 지처서 이 일 그만두고 다른 일을 해볼까했던 적도 있었는데 지금은 편집 팀장을 하고 있다니... 이제 발을 너무 깊이 담그게 됐네요. 팀장하시는 분들이 다 그렇겠지만 할일은 참 많아요. 그 일중에 항상 하는 작업이 팀원들에게 나눠줄 소스 정리하고 만들기 일거 같습니다. 제가 팀원들에게 나눠주는 소스는 Graphic Style, Actions, 삽도·다이어그램 샘플정도입니다. 처음 팀장 할땐 Symbols도 주곤 했는데 많이들 사용 안하는 거 같아 지금은 주지 않아요. 이 페이지엔 팀원들에게 나눠주는 Actions를 올리겠습니다. Actions 만드는 방법은 간단하고 많은 분들이 사용하고 있으니 설명은 생략하겠습니다. ..

디자인에 대한 2010.10.05 (12)

24시 운영

몇 년 전까지만 해도 24시간 운영하는 업종이 얼마 없었던거로 기억합니다. 24시 운영이란 편의점만의 얘기 인줄 알았는데 언제부턴가 맥도널드와 같은 패스트푸드 회사들이 24시간 운영을 시작했어요. "오~ 좋은데~!"라고 생각했어요. 얼마 전 지하철에서 서울매트로 콜센터가 24시간 운영한다는 포스터를 봤어요. 이때는 "좋은 건가?"라고 생각했지요. 근데 요즘 제가 일하는 곳에서도 24시간 운영에 대한 얘기가 가끔 들립니다. 제가 "좋은 건가?"라고 생각진 않았겠죠? . . . 좋을 리가 있나? 이런 생각이 듭니다. “내가 일하는 회사가 24시간 운영한다면... 그 회사에 계속 몸담고 일할 수 있을까? 오랜시간 몸담고 있지는 못 할거 같습니다. 다음으로 이런 생각이 드네요. 그럼 오랜시간 몸담고 일할 수 없..

이것저것 2010.09.24

디자인 소스 / 하시라-1

디자이너라면 누구나 그렇겠지만 시안작업은 언제나 스트레스가 따른다. 시안작업은 생각을 집중해야하기 때문에 다른 일과 병행하기 힘들다. 그래서 팀원들 이것저것 챙기고 난후 퇴근시간이 되서야 내가 할 시안 작업에 들어갈 때가 많다. 다 퇴근하고 난 후의 조용한 시간에 말이다. 시안 작업을 어떻게 하면 빠른 시간에 끝낼 수 있을까? 전 주로 전에 모아뒀던 작업물을 이번 프로젝트에 맞게 수정 보완해서 작업을 하는 편입니다. 근원부터 만들어 나간다면 창조적인 디자인이 나오겠지만 그렇게 하기엔 시간이 턱없어 부족합니다. 시안 작업에 주어지는 적은 시간을 이겨 낼 수 있는 방법은 작업소스의 템플릿화 인거 같습니다. 그 동안 정리해 뒀던 몇 가지 디자인 템플릿을 올려보겠습니다. Adobe Illustrator CS2 ..

디자인에 대한 2010.09.20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