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

레고

시선과느낌 2014. 7. 3. 01:51

집사람과 데이트 삼아 광화문 대형서점을 찾았다. 서점에 간 이유는 아들 책 구매 때문이었다. 서점에 들어선 후 각자 책을 구하기 위해 해어졌다. 돌아다니는 중 기획전시가 있는 것 같아 다가가니 레고 행사 중이다. 엄청난 양의 레고 작품들이 서점 통로 길이의 절반만큼 진열돼 있었다. (사진 찍어둘걸...)

행인이 레고를 직접 조립할 수 있는 공간도 있었다. 나도 좀 만지작거려봤는데 결합 되는 느낌이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우며 흔들림 없다. 대단한 섬세함이다. 손맛이 다르다.

 

집에 돌아온 후 애완견 모양으로 만들어졌던 레고가 생각나 아들의 레고로 기억을 더듬으며 애완견을 만들어 봤다. 참고로 아들의 레고는 서점에서 봤던 레고보다 블록의 덩어리가 크다. 좀 더 어린아이들을 위한 레고다.

 

 

필 받아 만들어 봤다. 그런데 만들고 보니 애완견이 아닌 사슴에 가까워 보인다. 사슴이 목에 두른 건 시계로 집사람 의견이다.

 

 

몸과 다리가 연결되는 부분의 모양새가 좋다. 나름 대퇴부의 모양을 살리려 노력했다.

 

 

난 목과 등의 라인을 살렸다는 게 가장 마음에 든다. 뿌듯

 

 

사슴은 색상 말고는 모든 곳이 대칭형이다.

 

모처럼 작품을 만든 거 같아 아들이 어린이집에서 돌아와 이 착한 사슴을 잡아먹기 전에 사진으로라도 남기고 싶어, 난 열심히 촬영 중이다. 강력접착제의 힘을 빌려 사슴을 지키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아들이 없는 시간 잠시 내 것이 된 레고인지라 그럴 수 없었다.

 

 

서점 한쪽에선 레고를 세일 중이었다. 고민고민 하다 작은 것 하나를 샀다. 서점을 찾은 목적이 아들 책 구매였는데 아들 책보다 내 레고 가격이 더 나갔다는... 그래도 나중엔 아들에게 물려줄 것이니 괜찮다.

 

이 레고는 조립을 세 가지 형태로 할 수 있다. 지금 것은 ‘몬스터카’고 나머지는 사륜 오토바이와 스포츠카다. 나중에 아들 없는 틈을 노려 나머지 두 모양도 만들어 봐야겠다. 그 전까진 아들의 눈을 피해 장롱에 숨겨져 있을 레고다. 아들이 7살 될 때 까지는 세상에 모습을 나타내면 안 되는 운명이다. 

어쩜 한두 해는 빨라질 수도...

 

 

PS. 글을 쓰면서 이상한 아빠로 볼 수도 있겠단 생각이 든다. 혹시 해서 말하는데 난 정상이다. 극히.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신감  (2) 2014.11.17
돌아다니다. (지난 이야기)  (2) 2014.09.03
제비  (2) 2014.07.08
경로당 리모델링  (0) 2014.07.04
레고  (4) 2014.07.03
지금이 기회입니다.  (6) 2014.06.29
생활고  (1) 2014.06.25
치자꽃  (0) 2014.06.23
프라멩코 기타연주자 Estas Tonne  (0) 2014.05.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