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말하는 건축가

시선과느낌 2014. 6. 21. 01:50

건축가 정기용 (1945 ~ 2011)

 

명품이란 것은 ‘당신만을 위한’이란 말을 가까이한다. ‘여러분을 위한’이라던지 ‘우리를 위한’ 같은 말은 가까이하려 않는다. 이런 이유로 ‘명품’은 이기적이다. 당신은 ‘우리’일 가능성이 높다. ‘이기적이지 않은 우리’일 가능성이 높다. 

 

이 다큐멘터리 영화는 명품 같은 건축물은 생각지도 않았을, 우리를 여러분을 위한 건축물을 생각하고 고민했던 건축가에 대한 얘기다.

 

“이 개 같은 새끼들. 좋게 해줘도 제대로 할 능력도 없고 정책도 없고 마인드도 없고 이 사람들이 건축가를 정말 우습게 생각하는 거야...” 무주 등나무 운동장 앞에서 시원하게 욕하셨던 대목이다. 난 건축가 정기용의 자존심을 볼 수 있는 이 장면을 가장 좋아한다.

언젠가 중국인 기술자 (토목 설계사)가 내게 말했었다. “외국에선 한국의 기술자들이 욕을 많이 먹는다. 이유는 자존심이 없어서 그렇다.” 라고... 우리의 기술자들은 자본에 놀아나며 뇌도 덩치도 작아졌나 보다. 시원하게 욕할 줄 아는 지식인을 만나고 싶다.

 

 

그가 설계한 안성면 주민자치센터 앞에서 목욕 시간을 기다리는 동네 어르신들과 함께하고 있는 장면이다. 이 주민자치센터는 동네 어르신들에게 필요한 게 뭐냐 물어 목욕탕이 포함되게 지어졌다.

 

마지막 장면에 떠난 그를 다시 보게 되니 눈시울이 붉혀진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하는 건축가  (4) 2014.06.21
언어의 정원 (신카이 마코토 作)  (2) 2014.06.16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2) 2014.04.10
변호인  (0) 2013.12.20
‘이스트 (The East)’ 중에서  (0) 2013.12.06
돌아온 장고(Django)  (2) 2013.04.16
클라우드 아틀라스의 톰 행크스  (0) 2013.01.21
함께 걸을 수 있는 누군가(컬러풀, Colorful)  (0) 2012.09.03
'컨스피러시' 중에서  (0) 2012.04.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