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

빅토리녹스의 톱니형 칼

시선과느낌 2012. 3. 18. 16:01

잠들지 않는 새벽... 맥주를 마시려, 잠든 집사람과 아들 몰래 침실을 빠져나왔다.

안주는 스모크 치즈. 스모크 치즈를 자르는 녀석은 언제나 빅토리녹스의 톱니형 칼.



이 톱니형 칼은 치즈의 아픔을 톱니 사이로 툴툴 털어놓으며 지나가는 느낌이다. 그렇기 때문에 다른 칼과 같이 치즈의 진득한 아픔에 뒤돌아보거나 머뭇거리는 현상은 느낄 수 없다.

이 녀석은 잔인하게 임무를 완수한다. 그렇기 때문에 치즈엔 언제나 이 녀석이 쓰이나 보다.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는 꽃  (0) 2012.06.22
열무국수  (0) 2012.05.28
방 정리(소중한 건 내 앞으로)  (2) 2012.05.11
우리동네 빵집 (가루)  (4) 2012.04.26
빅토리녹스의 톱니형 칼  (3) 2012.03.18
컵딸기  (0) 2012.03.01
광화문 닭장차  (0) 2012.03.01
Think different (다르게 생각하라)  (2) 2012.02.08
화분에 물주는 법  (0) 2012.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