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것저것

'세상 끝의 집' 중에서

시선과느낌 2012. 8. 25. 00:20

O boi que um dia sumiu by Eduardo Amorim 저작자 표시비영리동일조건 변경허락

 

동물을 인간의 잣대로 평가하지 말아야 한다. 우리의 것보다 더 오래되고 더 완벽한 세상 속에서, 우리는 이미 잃어버렸거나 아니면 단 한번도 가져본 적 없는 거대한 감각 능력을 선사받은, 그리고 우리는 결코 들을 수 없는 음성에 따라 살아가고 있는 그들은 더 완벽하고 완전하게 움직인다. 그들은 우리의 형제도 아니며 우리의 종도 아니다. 그들은 삶과 시간이라는 그물 속에 우리와 함께 갇혀 있는 또 하나의 종이며, 어머니 가이아의 화려함과 산고를 함께 나누는 동료 수감자다.


헨리 베스턴의 '세상 끝의 집' 중에서

 

세상 끝의 집 - 케이프코드 해변에서 보낸 1년 (양장)

국내도서>소설

저자 : 헨리베스톤 / 강수정역

출판 : 눌와 2004.06.17

상세보기

 

 

 

'이것저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쿵푸보이 친미  (0) 2012.11.04
염소 4만원, 선물할게(옥상달빛)  (0) 2012.10.31
비를 피해  (0) 2012.08.25
아버지  (0) 2012.08.25
'세상 끝의 집' 중에서  (0) 2012.08.25
건담 스타게이저 (위를 보는 자세를 갖기로 했지)  (0) 2012.08.20
노드스트롬 백화점(그 외의 다른 규칙은 없음)  (0) 2012.08.20
개의 후각  (0) 2012.08.19
가위바위보  (0) 2012.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