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치자꽃

오후 외출 때만 해도 부풀어 오른 꽃망울만 보았는데, 돌아와 보니 하얀 낮을 대신해 하얗게 피어올랐구나. 게으른 이 때문에 좋은 흙을 늦게 만나 꽃이 늦나 했는데, 피고 나니 기쁨은 때와 상관없구나. 이제 시작이니 하얀 기쁨이 넘쳐나겠지. 내게 와서 2년째지? 겨울에 거칠어지던 널 보며 걱정했던 날 기억한다. 환해진 지금의 널 보니 조금 널 알겠다.

이것저것 2014.06.23

봄소풍 (아침고요 수목원으로)

오후 1시가 돼가는데 수목원 생각이 난다.쉬는 동안 하려던 아들 방 꾸미기도 영양분 없는 흙을 바꿔 주려던 분갈이도, 갑자기 든 ‘수목원으로 놀러 갈까?’란 생각에 가차 없이 뒤로 미루고 싶어진다. 집사람에게 의향을 물으니 당연 좋단다. 처음엔 광릉 수목원을 생각했는데 예약이 필요하단다. 그래서 아침고요수목원으로 결정했다. 아담한 아침고요수목원이 아들과 놀기엔 더 적합할 듯싶기도 하다. 대충 준비하고 차를 타고 이동하는데 토요일이라 도로 위 나들이 차량이 많다. 느릿한 차 속에서 ‘늦었는데 괜히 나왔나?’란 하나마나한 생각이 든다. 서울을 벗어나니 차는 속도를 내며 시원한 경치를 보여준다. 늦게라도 나오길 잘했단 생각이 든다. 주유를 위해 정차한 사이 아들의 사진을 찍었다. 예전에도 이 자리 이 각도에서..

우리아이 2014.05.29

라난큐러스

제가 기억하는 이 꽃의 이름은 라난큐러스 작년 4월 양재꽃상가에서 집으로 데리고 온 “숙녀”입니다. 꽃의 컬러나 생김새를 보면 예쁜 드레스를 입은 숙녀가 생각납니다.^^ 꽃에 대한 정보를 찾으려 인터넷 검색을 해도 잘 나오지가 않네요. 혹시 아시는 분 이글을 보시면 정보 좀 주시고 가세용~~~^^ 꽃이 만개하기 전 모습입니다. 귀엽고 예쁘죠?^^ 꽃이 조금 피기 시작한 모습이에요.신비감까지 감도는 예쁨입니다.화병에 물은 매일 갈아 주구요. 물에 식초를 몇 방울 타면 꽃의 신선감이 더 오래간다고 하더군요. 만개한 봉우리입니다. 뭔가 저에게 말하려 하는 거 같습니다. “물을 달라고? 식초를 조금만 더 타라고? 아니면 나 예쁘냐고?” 이 숙녀들을 모셔오려면 지갑을 많이 여셔야해요.꽃을 구입할 때 같이 구입한 ..

이것저것 2011.0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