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난감 2

레고

집사람과 데이트 삼아 광화문 대형서점을 찾았다. 서점에 간 이유는 아들 책 구매 때문이었다. 서점에 들어선 후 각자 책을 구하기 위해 해어졌다. 돌아다니는 중 기획전시가 있는 것 같아 다가가니 레고 행사 중이다. 엄청난 양의 레고 작품들이 서점 통로 길이의 절반만큼 진열돼 있었다. (사진 찍어둘걸...) 행인이 레고를 직접 조립할 수 있는 공간도 있었다. 나도 좀 만지작거려봤는데 결합 되는 느낌이 딱딱하지 않고 부드러우며 흔들림 없다. 대단한 섬세함이다. 손맛이 다르다. 집에 돌아온 후 애완견 모양으로 만들어졌던 레고가 생각나 아들의 레고로 기억을 더듬으며 애완견을 만들어 봤다. 참고로 아들의 레고는 서점에서 봤던 레고보다 블록의 덩어리가 크다. 좀 더 어린아이들을 위한 레고다. 필 받아 만들어 봤다. ..

이것저것 2014.07.03 (4)

비눗방울 목욕

퇴근해 집에 들어서니 집사람이 아들을 목욕시키는 중이다. “나 왔어~”라고 하니 집사람이 욕실로 들어와 보란다.울 아들은 거품 목욕 아니 비눗방울 목욕 중이었다.^^ 아들 머리에 방울방울 달린 비눗방울이 재미있어 급하게 사진기를 들고 다시 욕실로 들어왔다. 찰칵찰칵! 찰칵찰칵!! 왕비눗방울이 머리 위에 방울방울.비눗방울은 유아용 클린져로 만들었다. 머리 위를 지나 등까지 타고 내려가는 비눗방울이 전의적 머리장식 같아 보이기도 한다. 스따~일~~~ 있다. 비눗방울이 물 위에서도 안 터지고 잘 있다. 손가락으로 만지작 만지작. 어떤 느낌이었을까? 비눗방울을 만들 때 쓰인 기구는 비눗방울 놀이용 장난감이다. 유아용 클린져 만든 비눗방울 이어서 놀이 후 씻기면 자연스럽게 목욕도 돼서 즐겁고 괜찮아 보인다. 무엇..

우리아이 2014.05.19 (2)